바칼로레아는 프랑스의 대학입시 방식으로 논술시험의 원조격이다. "욕망은 무한한 것인가?"와 같은 질문으로 철학적 사고력을 측정하는 시험으로 오랜 역사와 수준 높은 문제로 이름이 높다. 바칼로레아는 단순히 보면 어렵지만, 한 꺼풀 벗겨보면 현실에서 한번쯤은 생각해 볼 만한 문제를 제시한다. 우리 입시제도에 바칼로레아가 던지는 시사점은 없을까? 우리의 입시를 살펴보면 그 핵심은 뭐라 해도 자기주도학습과 수학능력 향상 그리고 사고력의 고양에 있다.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학생부가 강화되면서 세부특기사항과 창의체험활동, 그리고 각 과목별로 진행되는 수행평가 등이 중요해진 것이다. 'TODAY 바칼로레아' 는 프랑스 시민들이 사랑하는 철학적 사유를 지향하면서 동시에 입시를 앞둔 수험생에게도 힘이 될 수 있는 컨텐츠라 할 수 있다.

1987년 2월 27일 ‘평화의 댐’ 착공

최고관리자 0 1,007 03.07 22:35

평화의 댐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 동촌2리 애마골에 자리한 평화의 댐은 북한의 금강산댐 '수공'을 방어한다는 명분으로 건설한 대응댐이다. 1986 10월 착공하였고, 15개월만인 1988 5월에 1단계 공사가 완료되었으며, 2002 9월에 2단계 공사를 착공, 2005 10월 완공되었다.

'
평화의 댐' 건설, 국민모금운동
정부는 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북한의 수공 위협을 국민들에게 과장되게 발표, 언론사들은 '서울 물바다론'을 집중 보도해 대응댐 건설을 위한 국민모금운동이 벌어졌다. 88 6월 정부에 전달된 성금 총액은 661억여원이다. 이 가운데 639억여원이 87년부터 시작된 평화의 댐 건설공사에 투입됐고, 22억원은 사용되지 않은 채 남았으나 중간에 이자가 붙어 90 10월 댐 완공 때는 잔액이 90억원에 이르렀다.

북한 수공설, 정부조작
애초 높이 135m로 계획됐던 이 댐은 1단계에서 높이 80m 길이 450m규모로 건설한 뒤 북한 금강산댐의 건설진행과정을 지켜보면서 나머지를 완료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이 댐이 완료된 당시 금강산댐은 사실상 공사에 들어가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북한의 댐건설계획 자체의 유무와 관련 정보들의 신뢰성 여부에 대해서까지 광범한 의혹이 제기돼왔다. 당시 정부당국은 금강산 댐의 저수량이 최대 2백억t까지 이를 것으로 추정해, 만일 이를 수공에 사용한다면 12~16시간 만에 수도권을 완전 수몰화할 것이라는 가상 시나리오까지 동원했다. 이러한 여론조작에는 정부 출연연구기관뿐 아니라 학자, 방송·신문 등 언론까지 총동원됐다. 1993 3개월간의 감사원 감사 끝에 북한의 금강산 댐이 남한에 수공을 가하면 서울이 순식간에 물바다가 되고 만다는 전두환 정부 주장은 금강산댐의 수공 위험을 3-8배 과장한 것이었고 당시 불안한 정국을 전환하기 위한 분위기 조성용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평화의 댐 증축사업
그러다가 2002년 들어 북한의 금강산댐 붕괴위험이 제기되었고, 정부는 88 5 1단계 사업을 끝낸 뒤 14년만에 평화의 댐 2단계 증축사업을 착수하기로 했다. 2002 720일 건설교통부는 2002 9월에 2단계 공사를 착공, 2005 10월 완공했다. 이에 따라 평화의 댐은 현재 높이 80m에서 125m로 높아지고 저수용량도 59천만t에서 263천만t으로 증가했다.


Topic

북한을 이용한 대국민사기극. 우리는 어떻게 해야 속지 않을까
97
년 대선 직전에 북한측 인사에게 판문점에서의 총격을 요청한 사건은 총풍이라 불리운다. 총풍사건은 1997년 대선 직전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측이 지지율을 올리기 위해 북한측에 판문점 내에서의 총격시위를 요청했다가 무위에 그쳤다는 검찰의 충격적인 발표로부터 불거졌다.

실제로 오정은, 장석중, 한성기씨 등 총풍 관련 3인방은 97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아세아태평양 평화위원회 박충 참사를 만나 옥수수 박사 김순권씨 방북을 대가로 선거 판세를 뒤집는 방안을 논의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이회창 후보 측이 총격요청 사실을 사전 또는 사후에 보고받았는지 여부가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었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일부 정치지망생들의 해프닝성 사건으로 야당 탄압을 한다"며 반발했고, 검찰은 이 후보 동생 회성씨까지 조사했으나 배후 관련은 계속 수사하겠다는 미완의 수사결과만 발표했다. 이후 오씨 등이 검찰 및 재판과정에서 고문수사 의혹을 제기하면서 안기부 진술을 뒤엎는 바람에 3년간 지루한 법정다툼을 벌여왔다.

그러다 결국 서울고법 형사4부는 2001.4.10 오정은 피고인에게 국가보안법 위반죄를 적용, 징역2년에 자격정지2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한성기·장석중 피고인에게도 국가보안법 위반죄를 적용, 징역3년에 자격정지2년 집행유예5, 징역2년에 자격정지2년 집행유예3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총풍사건을 알고도 묵인한 혐의로 기소된 전안기부장 권영해 피고인에게는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그리고 2003 9월 상고심에서 원심을 확정했다.


0665b07db3a420e5dc804d3b6c7eb022_1551965737_7317.jpg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